군대에서 경험한 무서운 이야기

익명

군대에서 경험한 무서운 이야기

4 1418 3

나는 귀신 안믿는 사람인데 군대에서 묘한 경험을 했거든

 

불침번 5번초로 새벽 3시 쯤인가 그랬다.

당직사관이랑 과자 까먹으면서 노가리 까는데 화장실에 불이 켜져있길래 부사수한테 끄고 오라고 했거든

 

조금 있다가 부사수가 오더니 
"화장실에 송민우(이름 기억안남 가명)상병 있습니다."
이러길래 알았다고하고 또 노가리 까고 있었지.

 

그런데 근무교대 할때쯤 됐는데도 화장실 불이 켜져있길래 부사수한테 불안끄냐고 갈궜는데 아직 송민우가 있다는거야.

군대에서 사격장에서 총쏘는 곳을 사로라고 하잖아.
군바리들 화장실에서 물총 쏜다고 화장실도 사로라고 하거든.

 

내가 화장실가서 
"x발 송민우 5사로에서 딸잡냐 빨리 안나오냐?"
이랬는데 대답이 없는거야 몇번불러도 대답이 없어.

 

문 발로 차고 지랄해도 대답이 없어서 이시키 자살이다 싶어서 "좆됐다 좆됐다" 이러면서 보고를 했어

 

당직부관이 나랑 동갑이었는데 깜놀하더니 뛰어와서
"송민우! 송민우!" 불렀는데 문 뒷편에서

"상병 송민우.." 이러는거야

 

안도의 한숨쉬고나서 


"개시키야 딸친거 걸린것 같아서 대답안했냐? 나와봐 x발" 이랬더니

"네..정말 죄송합니다 똥 싸고 나가겠습니다"
이러는거야

 

근데 이상한게 이시키가 평소 좀 소심해서 그런갑다 했는데 우리부대는 부조리중에 하나가 네 라는 대답을
못쓰게 했거든.

 

어쨌든 당직부관이랑 부사수랑 이시키 딸쳤네 딸쟁이시키 낄낄 거리면서 화장실에서 나오는데

탄약고 근무교대자들이 오더라고.


그중에 사수가 상병 송민우..

화장실에 대고 x발 똥싸지르고 나와라 누구냐 라고
소리 쳤는데 또 "상병 송민우입니다"
이러는거야

 

진짜 송민우가 "나 여깄는데?ㅋㅋ" 이러니까
이번에는 "일병 문도필" 이러더라고


근데 문도필(가명)이 누구냐면 당직부관 이름이거든

당직부관이 존나 빡쳐서 문 발로 차서 부셨는데


안에 아무도 없었다.

 

순간 그자리에 오줌지릴것 같은 공포라는 걸 느낌

 

1분정도 다들 어버버 하다가 당직부관이 애들 다 깨우고
인원체크 하자고..누가 숨어서 장난친거라고 지랄해서

새벽4시에 생쇼를 했는데 인원정확하게 맞아 떨어짐.

 

그날이후로 5사로 화장실폐쇄했는데 이 일이 진짜 커져서 붕신같지만 기무대에서 조사도 하고 지랄쩔었지

 

사건 해결안되고 아무런 결론없이 넘어갔는데


송민우랑 문도필 하사는 정신적으로 진짜 힘들어했고
실제로 Att훈련도 취소될만큼 부대가 오랫동안 뒤집어졌었다.

특히 문도필 하사는 그 목소리를 잊을 수 없다면서 정말 많이 괴로워했다.

 

시간은 많이 흘렀지만 요즘도 그때 문도필 하사가 아닌 내 이름이 나왔다면 어떻게 됐을까라는 생각을 가끔 해보곤한다.

4 Comments
익명 2021-10-15  
헙.., ,
익명 2021-09-21  
너무 무섭다
익명 2021-09-18  
이거 옛날에 봤던 글인데

Congratulation! You win the 26 Lucky Point!

익명 2021-09-18  
어휴 무섭겟다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