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명부' 적었더니 낯선 문자…"외롭다" "술 사줄게"

이슈

'출입명부' 적었더니 낯선 문자…"외롭다" "술 사줄게"

토낏 0 375 0 0

<앵커> 


요즘 식당이나 카페에 가면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도록 돼 있는데, 다른 사람도 볼 수 있게 노출돼 있어서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실제로 전혀 모르는 사람이 연락을 해서는 술을 사주겠다며 접근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6일 밤 최 모 씨는 경기도 평택시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를 방문했습니다. 


커피를 테이크아웃 해서 돌아오는 길, 낯선 번호로 문자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코로나 출입명부를 보고 연락했다며 외롭다, 술을 사주겠다는 등의 내용이었습니다. 


[최 모 씨 : 새벽에 낯선 남자가 연락하면 굉장히 무섭잖아요. 불안하기도 했어요. 마주치게 되지 않을까.] 


카페에는 아르바이트생밖에 없었고, 이 남성이 누군지 알 수 없어 더 두려웠습니다. 


[최 모 씨 : 명부에 젊은 여자 같은 이름이랑 여자 글씨체를 보고 번호를 가져간 게 아닌가.] 


남성의 연락은 계속됐고, 최 씨는 결국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지난 5일 경기 포천시의 한 프랜차이즈 햄버거 가게를 방문한 한 모 씨도 비슷한 일을 겪었습니다. 


[한 모 씨 : 방명록을 보고, 제 번호를 갖고 갔다고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그 후에는 혹시 남자친구 있느냐고 물어보고….] 


수기 출입명부를 작성할 때는 되도록 다른 사람이 볼 수 없게 하고, 작성된 명부는 잠금장치가 있는 곳에 보관해야 합니다. 또 작성된 지 4주가 지나면 모두 파쇄하거나 소각해야 합니다. 


하지만 손으로 적은 출입명부는 매대나 계산대에 아무렇게나 방치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민감한 개인정보들이 악용되지 않도록 지자체는 명부를 제대로 관리, 폐기하도록 업주들을 교육하고 현장 점검에도 나서야 합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971411&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 ,

SNS Promotion - SNS공유하고 포인트 적립하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
 
 
 
너울성 파도의 위험성
이슈야 0 0 0 10 2020.09.30
.
결혼 생각 없는 남친
이슈야 0 0 0 11 2020.09.30
ㅇㅇ
기 빨리는 TYPE
이슈야 0 0 0 8 2020.09.30
YEAH
젊어지는 탈모 연령
이슈야 0 0 0 13 2020.09.30
ㅠ.ㅠ
대형견 개물림사고
이슈야 0 0 0 23 2020.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