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을 방송하고도…” 런닝맨 멤버들 단체로 '현타' 오게 만든 상황

이슈

“10년을 방송하고도…” 런닝맨 멤버들 단체로 '현타' 오게 만든 상황

슈나이져 0 38 0 0

-10주년 특집으로 '초능력전' 레이스 펼친 런닝맨


-진지한 초능력자 연기 중 일반인 시선에 민망해한 멤버들


런닝맨 멤버들이 단체로 '현타'에 빠졌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방송 10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이 가장 다시 보고 싶어한 '초능력전'을 진행했다. 멤버들은 각각 초능력자 콘셉트를 연기하며 레이스를 펼쳤다.


988422195_NS28JkHV_d606bfe4b29b126a09de005cb0ca6029b74fe160.webp

 이하 SBS '런닝맨'


방송 10주년이지만 멤버들은 여전히 초능력자 연기가 어색하고 민망한 듯한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멤버들은 콘셉트에 충실하게 진지한 말투로 유치한 대사를 내뱉으며 연기에 몰입했다.


좁은 복도에서 다른 멤버들과 대치하던 유재석 씨는 심각한 말투로 "너의 초능력은 뭐냐"라는 대사를 내뱉았다. 그 광경을 뒤에 있던 한 일반인 남성이 지켜보고 있었다.


988422195_Pki2ELRh_9276b3aea5f7082dfe403198feaf8bc796cda7e6.webp


988422195_rEDWPx81_21758a7e409f7e314ce90dcbbdad05e5eedfb282.webp


988422195_8I6aYwjd_8a3e07a615314922dd3af5903988aefd8e206035.webp


988422195_5cxyt9ZQ_1239d85f3acf9b37ea6b795ec0c9199e44f5f34e.webp

복도를 지나려다 길목에서 촬영 중인 모습을 발견하고 기다리는 상황이었다. 지석진 씨는 남성을 발견하고 "잠깐"이라며 촬영을 잠시 중단시킨 뒤 "죄송한데 먼저 지나가셔도 됩니다"고 말했다.


남성이 지나가자 멤버들은 민망함에 어쩔 줄 몰라했다. 양세찬 씨는 "저희가 너무 몰입했죠?"라고 멋쩍은 듯 말했고, 이광수 씨는 "너무 창피해"라며 얼굴을 감쌌다.


유재석 씨는 "왜 미리 얘기를 안 해줘"라며 지석진 씨를 나무랐다. 지석진 씨는 웃으며 "아니 난감해 하며 계시잖아. '저것들은 뭐야'하면서"라고 말했다.



.

곰TV, SBS '런닝맨'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46942

, ,

SNS Promotion - SNS공유하고 포인트 적립하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