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쉰 지 4달"…연장 · 휴일수당 떼인 택배 노동자들

이슈

"못 쉰 지 4달"…연장 · 휴일수당 떼인 택배 노동자들

슈나이져 0 38 0 0


<앵커> 


코로나 이후 택배 일은 더 많아졌는데, 택배 노동자에게 휴식시간과 근무수당을 주지 않는 택배업계 위법 행위는 여전합니다. 


전국의 택배 노동자들이 처우 개선을 주장하며 거리로 모였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 쓴 채로 일정 간격을 두고 뜨겁게 달궈진 아스팔트를 점령했습니다. 


주최 측 추산 1천500여 명.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전국에서 모인 택배 노동자들입니다. 


[현장 갑질 중단하라!]
 

택배연대노조- 택배 노동자 처우 개선과 고용안정을 요구 


코로나 사태로 업무량이 급증해 장시간 노동과 부당해고의 위협에 여전히 시달린다고 주장합니다. 


[원영부/택배 노동자 : 택배 현장에는 법이 없습니다. 그야말로 무법천지고. 물량은 계속 늘어나고 저희가 못 쉬고 일한 지가 넉 달이 넘어가요. '야 너 출근하지 마' 그러면 억 소리도 못하고 해고되는 그런 상황이고요.] 


택배 노동자의 열악한 처우는 코로나 시대에도 개선되지 않았습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달부터 대형 택배회사 4곳의 물류센터와 하청업체 등 28곳을 감독한 결과 98건의 근로기준법 위반을 적발했습니다.


연장근무며 휴일근무까지 시켜놓고서는 떼먹은 수당이 12억 원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호장비 지급이나 컨베이어 안전조치 위반 사례도 100건이 넘었습니다. 


택배 노동자들은 자신들과 같은 특수고용직 보호 법안이 절실하다고 외칩니다. 


[김태완/택배연대노조 위원장 : 말을 듣지 않으면 해고시키고 이런 것들이 현장에서 비일비재하게 벌어지는데 특수고용노동자다 보니까 이것을 보호하고 막을 수 있는 법이 없습니다.] 


택배 노동자 처우 개선과 고용 안정, 휴식 보장을 담은 일명 '택배법'은 20대 국회를 통과하지 못했다가 지난 18일 다시 발의된 상태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 영상편집 : 원형희)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57403&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 ,

SNS Promotion - SNS공유하고 포인트 적립하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