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치안 현주소…생방송 중 강도당한 리포터

이슈

브라질 치안 현주소…생방송 중 강도당한 리포터

슈나이져 0 32 0 0

브라질에서 기자가 생방송을 하는 도중 강도에게 휴대전화를 강탈당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27일 오전 8시 16분쯤, CNN 소속 브라질 기자 브루나 마케도 씨는 폭우가 내리는 상파울루 현장을 중계하기 위해 폰테 다스 반데이라스 지역에서 리포트를 하던 중 봉변을 당했습니다. 


영상을 보면 마케도 기자가 방송 도중 갑자기 얼어붙더니 불안해하기 시작합니다. 


얼마 뒤 한 남성이 위협적인 몸짓으로 기자에게 다가가며 화면에 모습을 드러내는데요, 기자는 뒷걸음질 치며 가지고 있던 휴대전화를 내어줍니다.
 

생방송 중 강도에 털린 브라질 리포터 


생방송 중 강도에 털린 브라질 리포터 


얼마 뒤 남성이 가지고 있던 흉기를 꺼내 들자 현장 방송은 바로 끊겼습니다. 


라파엘 콜롬보 앵커도 처음에는 상황을 이해하지 못했지만, 이내 "기자가 강도를 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마케도 기자가 곧 방송국으로 복귀했으며, 충격을 받았지만 다친 곳 없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브라질 당국에 따르면, 강도는 기자가 휴대전화를 개인용과 업무용으로 총 2개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이를 모두 빼앗아 갔다고 설명했습니다. 


용의자는 붙잡혔지만 아직 휴대전화는 되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Meu Pedacinho' 유튜브)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58701&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 ,

SNS Promotion - SNS공유하고 포인트 적립하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 Tumblr Pinterest
프린트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