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목질' 예능에 지쳐가는 시청자

이슈YA

'친목질' 예능에 지쳐가는 시청자

6 41406 3 릅갈통

예능 판이 친목으로 똘똘 뭉쳤다. 몇몇 검증된 예능인과 인기 예능프로그램을 중심으로 형성된 인맥이 장악하고 있는 것.

참신한 신인 발굴은 없어진 지 오래다. 한정된 출연진이 장악한 예능 판엔 신인이 끼어들 자리가 없다. 제작진 역시 검증된 출연진과 소재를 돌려막기 하는 등 새로운 시도를 거부하는 분위기다.

뻔한 출연진과 연출은 식상함으로 이어진다.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준다는 예능의 본질이 어느새 출연자들의 친목 다지기로 흘러가는 모양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과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같은 프로그램이 아닌지 헷갈릴 정도다. 자주 겹치는 출연진과 이들이 보여주는 케미가 큰 틀을 벗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이상민, 임원희는 양쪽 프로그램에 고정으로 출연 중이다. 게다가 탁재훈, 서장훈, 김준호가 양 프로그램에 반고정식으로 걸쳐있다. ‘돌싱’들이 뭉쳐 보여주는 지질함과 짠 내 나는 일상을 반복적으로 보여준다.

이들의 주가는 자유로운 결혼관과 ‘돌싱’ 소재 예능이 인기를 끌면서부터 상승했다. 이 밖에도 비슷한 색깔의 예능프로그램에는 어김없이 이들이 등장한다. 그야말로 ‘돌싱’ 바닥을 꽉 잡고 있는 것.
 


 
 
예능 레전드를 중심으로 뭉친 프로그램도 있다.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 인맥으로 가득하다. 정준하부터 하하, 미주, 신봉선까지 일명 ‘유라인’으로 불리는 이들이 다양한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게스트 또한 제시, 이효리 등 그와 친분이 있는 연예인들 위주로 초대된다.

유재석이 이끄는 tvN '식스센스'도 사정은 마찬가지. 이미주, 제시 등의 멤버가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다. 더욱이 ‘1박 2일’을 통해 유재석과 친분을 쌓아온 전소민이 하차한 '식스센스' 시즌3 첫 회에서는 평소 유재석과 절친인 방송인 송은이가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놀면 뭐하니’와 ‘식스센스’의 배경과 분위기 또한 겹치는 부분이 자주 등장한다. 여성 게스트들은 늘 유재석을 놀리고, 곤란한 상황에 빠뜨린다. 당황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재미 포인트가 되는 것.
 
 


신고
6 Comments
나이땈  
페인  
티비를 안봐서....이제 슬슬 자멸하겠징
유우  
그러네 ㅎㅎ
범죄자만 걷어내도 빈 자리 생겨서 신인 뽑을 수 있을텐데
모나리자  
이미주는 너무 많이 띄워주는데 점점 식상하고 연예인병 슬슬 보이더구만
이웃집초키  
돌싱포맨 웃기던데. .  오히려 이들과 무관한 예쁜 배우들 나오면 재미없던데ㅋ
조회수
추천수
댓글수
pick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