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료 또 인상되는 중..

이슈YA

배달료 또 인상되는 중..

5 3738 3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1&oid=009&aid=0004886081

 

 

지난 21일 오후 6시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치킨 프랜차이즈 매장. 삼성역 주변에서 주문한 치킨 한 마리에 대한 배달 수수료가 9200원이 나왔다. 10분가량 소요되는 2㎞ 거리인데 주문 가격의 절반에 달하는 수수료가 책정된 것이다. 최근 치킨·햄버거 등 외식물가가 줄줄이 오르는 주요 원인으로 배달료 인상이 지목받고 있다. 외식 최대 성수기인 12월을 앞두고 배달업계 1·2위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가 라이더(배달기사)에게 웃돈을 주며 출혈 경쟁을 펼치자 라이더를 뺏기지 않으려는 배달대행업체들이 수수료를 인상했기 때문이다. 배달료가 오르면 수익성이 그만큼 깎일 수밖에 없는 외식 매장은 제품 가격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

지역 배달대행업체들은 이달 들어 전국 각지에서 배달 기본료를 인상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A배달대행업체는 이달 1일 3800원에서 4500원으로 기본료를 올리고 내년부터 5000원대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송파구 B배달대행업체는 3700원에서 4400원으로, 성동·광진구 C배달대행업체는 3300원에서 4000원으로 각각 올렸다. 경기도 양주의 D배달대행업체도 3500원에서 4000원으로 인상했다. 기본료는 배달 시작부터 부과되는 요금이고 이동 거리나 배달 수요와 라이더 공급, 날씨 등 변수에 따라 요금이 점점 올라간다.

 

(중략)

 

내년에 라이더 부족 현상이 심화되면 외식업체 물가 인상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내년 1월 1일부터 라이더도 고용보험 가입 대상으로 포함하는 개정 고용보험법이 시행되면서 라이더들이 대거 이탈할 조짐이 일고 있다. 고용보험료를 납부하면 소득이 공개되기 때문에 내년부터 라이더를 관두겠다고 밝히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 배달대행 플랫폼 업체 관계자는 "겸업이 금지된 직장인, 장학금을 받고 있는 대학생, 국가 지원금을 받고 있는 저소득자, 신용불량자 등 소득 공개를 꺼리는 라이더들이 대거 이탈할 예정"이라고 전망했다.

 

앞으로의 전망은 더욱 어둡다. 특히 통상 3~6개월간 시차를 두고 국내 물가에 반영되는 국제 곡물가격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국제 식량가격이 상승하면서 수입산 원재료 가격 인상에 취약한 우리나라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유엔식량농업기구의 세계 식량 가격지수 추이에 따르면 주요 밀 수출국의 수확량이 감소하면서 곡물가격지수는 지난달보다 3.2% 상승한 137.1까지 올랐다. 수입 단가 역시 높아졌다. 지난달 밀(제분용) t당 수입 단가는 344달러로 1년 만에 19.9% 인상됐다. 곡물가격 상승은 내년에도 국내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신고

  Comment

BEST 1 KR9  
2km에 9200원  슈퍼카로 배달하냐ㅎ
5 Comments
무하  
아니 왜 배달요금늘 고객이 물어요? 언제부터~~~ 가게에서 배달용역에게  요금 지급하는걸루 아는데 언제부터가 가게업체에서 손님에게 넘기고 나서부터 요금이 점점 오르고 가게는 포장해가면 포장값도 받던데 당연하듯  아무도 머라고 안하는게 이상함
까탈남  
아 진짜 욕나온다
깡총  
9200원..? 최저시급보다 비싸네
KR9  
2km에 9200원  슈퍼카로 배달하냐ㅎ

럭키 197 포인트!

쩡이  
직접 포장해서 먹어야겟네..
조회수
추천수
댓글수
pick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