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후 극단적 생각도…유부남들 전화 빗발쳐”

HOT이슈

‘동치미’ 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후 극단적 생각도…유부남들 전화 빗발쳐”

0 786 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방송인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했을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는 ‘나 다시 결혼할 수 있을까?’를 주제로 꾸며진 가운데, 김형자, 이미영 황은정 최준용 임종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돌싱라이프 2년 차인 황은정은 “1년 반 전에 이혼 기사가 떴을 때, 10년 전에 알고 지낸 오빠들에게 ‘술 한 잔 먹자’는 연락이 왔다”면서 “대부분 유부남이었다. 내가 이혼녀라고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시선이 있어 상처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6년간 결혼생활 동안 부부동반 프로그램도 했다. 그 모습이 쇼윈도냐고 물어보는데 리얼하게 나온 게 맞다. 좋을 때는 좋았고 싸울 때는 싸웠다. 그러다 60, 70대를 상상하니까 각자 생각한 이상이 전혀 달랐다. 우리에게 미래가 없구나 싶어 이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황은정은 6개월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맥주 두 병에 소주를 한 병 타니까 간이 딱 맞더라. 매일 혼술을 했고 살이 10kg가 쪘다. 


자존감은 지하 13층까지 내려갔던 것 같다. 그러다 복층인 저희 집에서 제가 끈을 매달고 있더라.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나 생각했다. 이러면 큰일 나겠다 싶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황은정은 2012년 5월 배우 윤기원과 결혼했으나 2017년 이혼 소식이 알려졌다. 



출처 https://www.mk.co.kr/star/hot-issues/view/2019/10/825297/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