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견이 극명히 갈렸다” '나혼산' 멤버들 사이서 갑자기 논란 모은 장면

HOT이슈

“의견이 극명히 갈렸다” '나혼산' 멤버들 사이서 갑자기 논란 모은 장면

0 888 0

“의견이 극명히 갈렸다” '나혼산' 멤버들 사이서 갑자기 논란 모은 장면


  • • `나 혼자 산다` 멤버들끼리 의견 갈려

  • • “콩국수에는 소금” vs “콩국수에는 설탕”
 
이하 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이 뜻밖의 논쟁 거리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지난 11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뜻밖의 콩국수 논쟁이 펼쳐지는 장면이 그려졌다.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밴드 노브레인 멤버 이성우 씨는 집에서 직접 콩국수를 만들어 먹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성우 씨는 아침으로 정성스럽게 콩을 직접 삶아 갈아서 콩국수를 해 먹었다. 자취 25년 차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한 이성우 씨는 콩국수에 오이채를 얹으며 마무리로 소금을 뿌렸다.

 
콩국수에 소금을 뿌려 먹는 이성우 씨 모습은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에 갑자기 논란을 불러모았다. 영상을 지켜보던 박나래 씨와 한혜연 씨는 "어? 소금을 왜...?"라며 사뭇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부산 출신인 이시언 씨는 "원래 콩국수에 소금 넣지 않냐?"고 물었다. 마산 출신인 이성우 씨 역시 "(콩국수에는) 원래 소금이다"라고 맞장구쳤다. 이에 목포 출신인 박나래 씨는 "어어어어? 콩국수는 설탕 아니냐"며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으로 되물었다. 













뜻밖의 지역별 콩국수 간 논쟁을 지켜보던 대구 출신 성훈은 "그냥 둘 다 같이 넣으면 안 돼?"라며 완벽한 먹방 비둘기 면모를 보여줬다. 그는 "콩국수에 소금을 넣어 먹으면 좀 식사 느낌인데, 설탕을 넣어 먹으면 디저트 같은 느낌이 난다"며 논란을 명쾌하게 정리했다.

















 

, ,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