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못 봤는데...” 박기량이 치어리더하다 겪은 역대급 성추행 썰

HOT이슈

“제가 못 봤는데...” 박기량이 치어리더하다 겪은 역대급 성추행 썰

0 934 0

“제가 못 봤는데...” 박기량이 치어리더하다 겪은 역대급 성추행 썰


  • • 무개념 관중 썰 푼 박기량

  • • 최근엔 관중의식 높아졌다고 말해
박기량 치어리더가 역대급 무개념 관중 썰을 풀었다. 

지난 11일 JTBC2 '악플의밤'에 박기량 치어리더가 출연했다. 신동엽 씨는 박기량 치어리더에게 "도를 넘는 행동을 하는 관중이 있냐"고 물었다. 

박 치어리더는 "예전에 있었는데 경기를 지고 있을 때 '춤을 왜 추냐'며 방울토마토를 집어 던졌다"라고 말했다. 

그는 성추행을 저지른 사람도 언급했다.  


그는 "가다가 누군가 하이파이브를 해달라고 했나 보다"라며 "제가 못 보고 지나쳤는데 제 엉덩이에 하이파이브를 하고 갔다"라고 말했다. 신동엽 씨는 "미친 거 아니냐"고 말했다. 설리(최진리)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img_20191012102916_6a47ff5f.jpg

img_20191012102918_85b6c519.jpg

박기량 씨는 해당 관중을 경찰에 신고했다. 관중은 박기량 씨가 하이파이브를 안 해줘 기분이 나빠 엉덩이를 쳤다고 말했다. 


박기량 씨는 최근엔 일반 관중들이 의심쩍은 행동을 하는 사람을 경호원에게 말해준다며 응원 매너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img_20191012102920_a30570d3.jpg

img_20191012102922_9d06a7e8.jpg

img_20191012102925_5a38256f.jpg

, , , , ,

0 Comments
제목